아내의 국적 취득 심사...

2012.01.01 15:21

러브밍키 조회 수:7518

아내가 한국에 들어온지 4년.....

 

이제 한국 국적 취득을 하기 위해서...외국인 정책본부에 서류접수를하고...

 

몇개월 기다리니 12월30일 10시에 수원 출입국 관리 사무소에 면접심사를 하러 오라고 연락이 왔다..

 

원래는 필기 시험까지 봐야하지만...결혼 이민자이기 때문에 특별히 면접 심사만으로 국적을 취득할수 있다고 했다...

 

9시 퇴근을 하고...집에 들러 부랴부랴 아내와 아기를 태운후에 영통에 있는 출입국 관리 사무소로 출발했다..

 

겨우 10시쯤 도착을 해서 주차를 하고...대기실인 3층 대회의실로 가니.. 같은날 면접을 보러 오신 분들이 열 분 정도 앉아계셧다..

 

일단...도착했다고 접수를 하고...호명하는 순서대로 면접실로 들어가는데.....면접은 두 곳의 방에서 나누어 보고 있는 것 같았다..

 

면접실에 아내만 들어갈 수 있는 줄 알았는데.....남편도 같이 들어갈 수 있다고 해서....아내는 중앙의 의자에...

 

나는 뒤쪽의 의자에 자리를 잡고 앉았다... 면접관이 아내와 남편 신분증제시를 요구한다....

 

다음엔 아내에게 애국가를 불러보라고 한다......마치...시낭송을 하는것 같이....아내가 힘들게 애국가를 읊어간다....

 

중간정도 되어가니...면접관이 다시....그렇게 책을 읽지 말고...노래를 하라며....시범을 보여준다...

 

동~해~~물과 백~ 두 ~산 이~~~   아내가 다시 애국가를 낭송한다.......역시 잘 되지 않는다....

 

면접관이 다시... 노래를 하라고 요구하자....아내가 음정을 실어서....노래를 한다....

 

하지만....애국가가 아니다......가사는 애국가인데....음정은...전혀 맞지 않는다.......어디 나라 노래인지도 모르겟다....

 

난 뒤에서....아이로 얼굴을 입을 가리고 웃기 시작한다.....너무 웃다가...눈물이 나온다.......

 

하지만 면접관은...정말 강적이다.....감정이 없는 동물 같다고 해야하나......얼굴색하나 변하지 않는다..........

 

이번엔 언어영역 테스트다... 문장의 내용은.....

 

"저에게는 형과 동생이 있습니다. 저는 형을 싫어합니다. 형이 싫어서가 아니고, 뭐든지 나보다 잘하기 때문입니다."

 

라는 3줄정도 되는 간단한 문장이다... 충분히 읽고 이해할 시간을 준 후에... 질문을 시작했다...

 

"이 글에서 형제가 모두 몇명이에요?"

 

.......... 아내가 대답을 하지 못한다.........

 

몇번이고 계속해서 질문을 했지만..역시.....대답을 하지 못했다.....

 

다음 질문.... " 그럼 이 문장에서.."나"는 몇번째 인가요?" .

 

아내가 역시...대답을 하지 못한다..........

 

면접관님께서." 이런 간단한 문장도 이해 못하면 안되는데...라고 말씀하신다......"

 

그리고.. 문장에 대한 테스트는 끝나고.... 다음 질문으로 넘어간다....

 

8월 15일은...무슨 날인가요? 하는 질문이다.....     아내는 역시 답변을 하지 못했다....

 

답답하신 면접관님께서 뭔가 쉬운 문제를 내셧는데..그건 답변을 했다....

 

잠시후....대망의 마지막 질문..... "대한민국 남성이 18세가 되면 가는 곳으로....나라를 지키기 위해...가는곳."

 

아내가 머뭇 거리니....면접관님께서 계속 힌트를 준다.......

 

잠시후 아내의 대답 "땅땅땅~~~충떵......."

 

난 뒤에서.....웃다가....뒤로 넘어갈뻔햇다.......

 

결국...면접관님에게 불합격 통보받고....집으로 돌아오는 도중......

 

아내가 나 뒤에서 웃는모습 다 봤다고.........나때문에 떨어졌다고 한다.........

 

차안에서...무지 혼났다.....그러면서 자기 기분이 않좋으니....맛있는거 먹으로 가지고 한다.....

 

돌아오는 도중 여기 저기 전화를 한다.......안좋은 말도 많이한다...역시...기분이 많이 좋지 못한 모양이다.....

 

그래도....다음에는 합격하겟지? ㅎ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 앞으로의 투자 방향에 대해..... 러브밍키 2013.04.19 11375
39 텔레마케팅이 싫다... 러브밍키 2013.04.07 5861
38 넥서스7인가 아이패드인가 [1] 러브밍키 2013.04.07 23141
37 한국의 3대 도둑...... 러브밍키 2013.03.16 4962
36 대인관계에 대한 고민... 러브밍키 2013.03.02 9524
35 일본의 엔저정책과 한국의 대응책. 러브밍키 2013.03.02 6398
34 페어리 테일 4기 엔딩곡 러브밍키 2012.12.02 7116
33 연기금의 무리한 코스피지수 버티기 소문에 대한 분석 러브밍키 2012.11.30 5646
32 2004년 11월 구입한 삼성자동차SM3 러브밍키 2012.11.26 6006
31 2012년 11월 26일 주식시장 러브밍키 2012.11.26 6272
30 문후보와 안후보의 후보단일화 비유 -퍼옴- 러브밍키 2012.11.23 6115
29 인생을 멋있게 살수는 없겟지만..... 러브밍키 2012.11.16 6095
28 넥서스4와 갤럭시 S3로 스마트폰의 원가를 예측해 보자. 러브밍키 2012.11.10 6266
27 삼성전자 현대 자동차 주가 경보.... 러브밍키 2012.10.27 5788
26 2012년 8월 19일 현 경제상황 러브밍키 2012.08.19 5712
25 아내의 국적 취득 심사 최종 불합격 통보 러브밍키 2012.08.11 5800
24 국적법 러브밍키 2012.08.11 6172
23 엔씨소프트 주가에 대한 평가..... 러브밍키 2012.07.10 6527
22 삼성전자 주가에 대한 거품 가능성 러브밍키 2012.05.19 7379
21 시집살이. 러브밍키 2012.04.09 5623

자유 게시판



XE Login